E世博app网址E世博app网址


esball世博sball

멀티골 이승우 “우린 결승전하러 온 팀”…남다른 우승 각오

[사진=연합뉴스][헤럴드경제=이슈섹션] 베트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이승우(베로나)가 “우린 결승전을 하러 온 팀”이라며 아시안게임 우승 각오를 다졌다.이승우는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·팔렘방 아시안게임 베트남과의 준결승전을 마치고 “목표로 한 결승에 올라가서 무척 기쁘다. 모든 선수가 90분 최선을 다했고,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뛰었다”고 소감을 밝혔다.이번 대회 들어 두 번째로 선발 출전한 그는 전반 7분 선제골과 후반 10분 쐐기골을 터뜨리며 팀의 3-1 승리를 이끌었다.이승우는 “오늘은 베트남에 한국인 (박항서) 감독님이 계셔서 특별한 경기였다. 저희를 여기까지 이끌어주신 (김학범) 감독님을 위해 다 같이 뛰고 싶었다”며 “한마음이 돼 뛰어서 이길 수 있었다”고 전했다.특히 최근 두 경기 다득점한 공격진에 대해선 “선수들끼리 믿음이 있어서 많은 골을 넣는 것 같다. 오늘도 마찬가지였다”고 설명했다.이어 ‘조별리그 말레이시아전 패배로 이날 더 경각심을 갖고 뛰었나’라는 질문엔 “그때 많은 걸 깨달았지만, 저희는 예선만 본 게 아니라 높은 목표를 갖고 왔기 때문에 그 경기로 달라질 건 없었다”면서 “오늘은 준비한 플레이를 보였다”고 말했다.선발로 나설 때마다 맹활약하다 보니 ‘더 많이 뛰고 싶지 않은가’라는 물음엔 “경기에 뛰고 안 뛰고는 감독님이 결정하신다. 모든 선수는 준비만 하고, 감독님이 주문하신 플레이에 맞춰서 할 뿐”이라고 잘라 말했다.onlinenews@heraldcorp.com▶어서와~ 이런 상품은 처음이지? 헤럴드 리얼라이프▶리얼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맺기 ▶한입뉴스 ‘타파스’ 페이스북 친구맺기 - Copyrights ⓒ 헤럴드경제 & heraldbiz.com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-

기사제공 헤럴드경제

欢迎阅读本文章: 潘林

esball官网在线

esball世博sball